인제대학교 백병원

믿을 수 있는 건강정보! 건강해지는 대한민국!

홈페이지 바로가기 자세히보기

2022/07 26

일산백병원, '뇌졸중 치료' 심평원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일산백병원, '뇌졸중 치료' 심평원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 종합점수 99.87점 기록 '뇌졸중 치료' 우수병원 입증 - 전문인력(신경과·신경외과·재활의학과 전문의) · 뇌졸중 집중치료실 평가 'A등급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원장 이성순)이 7월 29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발표한 '급성기 뇌졸중 9차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 기관으로 평가받았다. 일산백병원은 종합점수 99.87점을 기록해, 종합병원 평균인 89.37점을 크게 웃돌았다. 특히 전문인력 구성과 뇌졸중 집중치료실(Stroke Unit) 운영 평가에서 ‘A등급’을 받았다. 입원 중 폐렴 발생률은 0%(종합병원 평균 3.1%)를 기록했다. 또 ▲정맥내 혈전용해제 투여율 ▲연하장애 선별검사 실시율 ▲항혈전제 퇴원처방률 ▲항응고제 퇴..

'고열에 두통' 감기인 줄 알았는데, 뇌수막염?

'고열에 두통' 감기인 줄 알았는데, 뇌수막염? - 뇌수막염 ‘감기·장염’ 증상 유사, 여름철 9세 이하 어린이 발생률 높아 - Hib·폐렴구균·수막구균 백신 접종, 세균성 뇌수막염 예방 도움 - 여름철 감염성 질환 예방, ‘손 씻기·익혀먹기·끓여 마시기’ 중요 뇌수막염은 감기 증상과 비슷하다. 코로나19 증상과도 겹친다. 열이 나고 두통을 동반한다. 뇌수막염은 6~8월 여름철에 많이 발생한다. 그래서 ‘여름감기’로 오인하기 쉽다. 특히 10세 이하 어린이가 잘 걸린다. 2020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뇌수막염으로 외래나 입원으로 병원진료를 받은 날이 전체 4만 3,648일로 조사됐다. 그중 0~9세 어린이가 15.5%(6,804일)를 차지했다. 뇌수막은 말 그대로 뇌를 둘러싸고 있는 막이다...

소화불량 유발 음식

[대학병원 건강정보] 소화불량 유발 음식, 소화불량 환자 ‘이 음식’은 피해야! - ‘고지방·밀가루음식·커피’ 소화불량 · ‘탄산음료·양파·콩’ 복부 팽만 유발 가능성 높아 - 불쾌한 포만감·만복감·복부통증 등 3개월 지속되면 ‘기능성 소화불량’ 가능성 - 복부 포만감·복부팽만·명치통증 유발음식 조금씩 달라 도움말: 일산백병원 소화기내과 김남훈 교수 식사 후 불쾌한 포만감이 들거나, 조금 먹어도 금방 배가 부른다면 ‘기능성 소화불량’일 가능성이 있다. 배 위쪽(상복부)의 통증과 속 쓰림 등도 기능성 소화불량 증상이다. 상복부 팽만감이나 구역, 구토, 트림, 메스꺼움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특별한 원인 없이 3개월 이상 만성적이고 반복적으로 이런 증상이 있다면 전문의의 진료가 필요하다. 기능성 소화불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