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임 2

[대학병원 건강정보] 갑자기 생리통·골반통 심해졌다면, ‘자궁내막증’ 신호

불임 원인 ‘자궁내막증’, 생리통 심해졌다면 의심해봐야 자궁내막증 환자, 10명 중 7명 ‘30·40대 여성’ 난임 여성 20~25%, 만성골반통 여성 40~82% '자궁내막증' 진단 "예방법·자가 진단법 없어, 증상 발생 시 조기진단 중요" 평소와 다르게 생리통이나 골반통이 심해졌다면, ‘자궁내막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출산 경험이 없는 30~40대 여성에서 발생률이 높다. 특히 월경 횟수가 많거나, 생리를 자주 반복하는 여성이라면 더 위험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자궁내막증 전체 환자 중 30~40대 여성 비율이 71%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50~59세 16.4% ▲20~29세 11.4% ▲60~69세 1.3% ▲20세 미만 0.4% ▲70세 이상 0.2% 순으로 나타났..

[대학병원 의사가 알려주는 건강정보] 당신이 반드시 기억하고 해야 할 임신 전 준비

[대학병원 의사가 알려주는 건강정보] 당신이 반드시 기억하고 해야 할 임신 전 준비 - 가족력·기저질환·감염 및 예방접종·영양평가를 받는 것이 중요 - 비계획 임신 시, 위험인자 노출 1.5배 증가, "계획임신 통해 위험인자 노출, 사전 방지해야" - 여성의 엽산 복용은 태아의 신경관 결손을 예방하는데 도움 도움말: 일산백병원 산부인과 최은정 교수 최근 들어 계획임신을 위한 임신 전 검사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이유도 있지만 결혼과 출산의 연령대가 높아진 것이 중요 요인 중 하나이다. 임신을 계획하고 있다면 임신 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검사를 통해 위험인자에 대한 노출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산백병원 산부인과 최은정 교수가 말하는 임신 전 검사의 중요성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