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동간호사 8

[환자편지] '김미소·박소영·이소윤·한은비' 일산백병원 간호사 선생님, 고맙습니다!

[환자로부터 날아온 감사편지] 일산백병원, '김미소·박소영·이소윤·한은비' 병동 간호사 선생님, 고맙습니다! "환자의 마음을 안정시키는 태도와 능력에 크게 감동하였습니다 " 일산백병원 원장님, 저는 8월 18일부터 장 출혈로 일산백병원 ○○○호실에서 9일간 입원 치료를 받고 이제 퇴원하는 ○○○입니다. 입원기간 동안 일산백병원 간호사분들에게 크게 감동한바, 이 펜을 들게 되었습니다. 이분들은 환자들에게 친절한 모습을 넘어서, 교대 시간마다 개개인 환자들의 상태와 수요를 정확하게 숙지하는 듯했고, 기본 지식과 환자를 응대하는 공부와 수련이 충분히 습득되어 있었습니다. 그야말로 높은 수준의 간호사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어느 날 밤에 저의 체온이 갑자기 오르고 혈압이 통제되지 않았을 때, 제 스스로 긴..

[환자편지] 일산백병원 이선영 간호사 선생님, 고맙습니다!

[환자로부터 날아온 감사편지] 일산백병원 이선영 간호사 선생님, 고맙습니다! "친절하게 도와주셔서 한 달이라는 입원 기간이 걱정보다 안심으로 바뀔 수 있었어요" 갑자기 알 수 없는 병명으로 응급실을 통해 입원하게 되었습니다. 무섭기도 하고, 당황스럽기도 하고, 모르는 게 너무 많아서 어찌할 바를 모르던 제가 상주 보호자로 지낸 지 한 달이 자났습니다. 그동안 많은 담당 간호사 선생님들과 간호조무사님들이 친절하게 도와주시고 설명해주셔서 한 달이라는 시간이 걱정보다는 안심으로 바뀔 수 있었어요. 그중에서도 이선영 간호사님은 가장 의지가 되고, 많이 도와주셔서 꼭 인사드리고 싶습니다. 아빠의 불편한 몸으로 인해 굉장히 많이 짜증도 내시고 화도 내셨는데, 이선영 간호사 선생님이 차근차근 설명도 반복해서 해주시고..

[환자편지] 일산백병원 전은정 · 서해안· 간호사 선생님, 고맙습니다!

[환자로부터 날아온 감사편지] 일산백병원 전은정 · 서해안· 간호사 선생님, 고맙습니다! "궁금한 것 없이 늘 먼저 자세히 설명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서해안 간호사님, 항상 출근하시자마자 들리셔서 필요한 약은 없는지, 불편한 곳은 없는지, 주사 맞은 자리는 괜찮은지 꼭 확인해 주십니다. 아빠가 주사 맞은 자리가 불편해하셨는데, 서해안 간호사님이 제일 먼저 눈치채시고 새로 주사 자리를 바꿔주셨어요. 덕분에 한 달 동안 팔 움직임이 불편함 하나 없이 잘 지낼 수 있었습니다. 요청사항도 항상 빨리 해결해주셨고, 궁금한 것 없이 늘 먼저 자세히 설명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전은정 간호사 선생님도 저희 아빠뿐만 아니라 많은 환자분이 본인도 모르게 화내고 짜증도 많이 내시게 되는데 정말 어떻게 저렇게 웃으..

[환자편지] "웃음은 암도 치유할 수 있다"란 말처럼, 저에게 용기를 준 웃음입니다!

[환자로부터 날아온 감사편지] 일산백병원 김효진 간호사 선생님, 고맙습니다! "웃음은 암도 치유할 수 있다"란 말처럼, 저에게 용기를 준 웃음입니다. 저는 지금 입원 중인 환자입니다. 12월에 수술하고 상처가 벌어져 아킬레스 피부괴사라고 합니다. 괴사 부분을 제거 후 통증이 심했습니다. 어느 날 9층 병동 김효진 간호사님께서 저를 알아보시고, 웃음으로 반겨 주시더군요. 통증이 심한 도중 그 웃음이 너무 좋았습니다. 다시 병원에 들어온 위로와, 빨리 완쾌하라는 말에 용기와 힘이 되어준 웃음입니다. "웃음은 암도 치유할 수 있다"란 말처럼, 나에게 용기를 준 웃음입니다. 또한 입원 중에 다른 환자에게도 편한 웃음과 자세한 말을 전달해 주시고, 마음을 편하게 해주신 간호사이시더군요. 물론 다른 간호사님께서도 ..

"병원에 계시는 내내 너무 안심하시고 편안해하셨습니다.

[환자로부터 날아온 감사편지] 10A병동 손은영 파트장·박길순 간호사·박순경·이정미 조무사 선생님 "감사합니다" "병원에 계시는 내내 너무 안심하시고 편안해하셨습니다. 나눠주신 친절과 진심, 웃는 얼굴은 두고두고 기억할 것 같습니다" 응급실로 들어온 이후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보름이 훌쩍 넘어갔습니다. 어머니 말기암 판정과 수개월에 불과한 예후를 듣고 가족 모두가 충격과 두려움, 막막함 그리고 절박한 심경으로 엄마 곁을 지켰습니다. 그 과정에서 병원과 침습적 치료에 공포심을 갖고 계시던 어머니 마음을 너무 따뜻하고 안심되도록 늘 미소와 긍정에너지, 좋은 말씀으로 대해주신 10A병동 담당 간호사 선생님들 모두에게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그렇게 안 좋아진 몸상태에서도 병원에 가자는 저희 요청을 극구 거부..

"간호사 선생님 고맙습니다! 입원 기간 동안 편안함을 느꼈습니다"

[환자로부터 날아온 감사편지] 김희언 간호사 선생님, 고맙습니다. "차분한 목소리로 환자들을 간호해 주셔서 입원 기간 동안 편안함을 느꼈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일산에서 거의 25년을 살고 있습니다. 1박 2일로 강원도로 여행을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빙판길에 넘어져서 일산백병원에 입원하여 수술하고 입원 중입니다. 오늘 점심밥이 맛있어서 조금 더 먹었더니 체한 듯 명치가 답답해서 가슴을 만지고 있었습니다. 그때 저를 보신 간호사 샘이 "왜 그러세요?, 소화가 안 되세요?, 등 좀 두드려 드릴까요?" 하면서 등을 두드려 주고 물도 갖다 주고 정말 친절하였습니다. 통합간호간병병동이라서 보호자가 없이 있는 환자에게 가족같이 따스하게 등을 두드려줘서 감사합니다. 그 간호사 샘은 자주자주 병실을 돌아다니시면서 환..

[백병원 사람들] 상계백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박예은, 김슬기 간호사

[백병원 사람들] 상계백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TSW) 박예은, 김슬기 간호사 우리 옛말에 “긴 병에 효자 없다”라는 말이 있다. 이는 부모님의 병이 길어지면 아무리 효자라 하더라도 부모님께 소홀해지기 쉽다는 의미로서 병간호의 어려움뿐 아니라 환자와 가족· 주변 사람들 간의 심리·정서적 유대관계를 강조하는 의미로 해석된다. 최근 평균수명의 연장과 함께 치료기법의 눈부신 발전은 소위 급성질환뿐 아니라 반복적으로 재발하고 입·퇴원을 반복해야 하는 만성질환 환자의 급격한 증가를 가져왔다. 가족 중에 입원을 필요로 하는 환자가 생겼을 경우 큰 병은 아닐지, 잘 회복될 수 있을지, 치료에 돈이 많은 드는 게 아닐지… 여러가지 복잡한 생각이 떠오르는 것은 당연하다. 그 중에서도 누가 환자 곁을 지키면서 간병..

[소식] 백병원 근무복(피복) 통합 표준화 사업 ❷간호사/의료지원

백병원 근무복(피복) 통합 표준화 사업 ❷간호사/의료지원 “우리는 인제대학교 백병원에 근무합니다!” 학교법인 인제학원(이사장 이순형)은 교수, 전공의, 간호사, 의료기사 등 근무복을 착용하는 모든 직군에 대한 피복 통합 표준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의료진을 시작으로 서울·부산·상계·일산·해운대백병원 전체 직군을 대상으로 점차 확대 시행하고 있다. 이번 ‘피복 통합 표준화’와 ‘세탁 확대’ 시행을 통해 ‘인제대학교 백병원’ 브랜드 이미지 통합 효과를 비롯하여 소속감 강화, 안전하고 청결한 근무환경 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지난 4월호에 게재된 의료진 피복에 이어 간호부, 의료지원 부서의 통합 피복 표준화에 대해 살펴보자. 근무복의 경우, 사전조사를 해보니 병원별, 직군별로 40~..